파나진, 박준곤 전 대표와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 2심 승소

대전고등법원, 박준곤 전 대표에게 원금 약 31억원과 이자 파나진에 배상 판결
2심 승소 통해 시장 일각의 우려 말끔히 해소

2019-04-02 13:23 출처: 파나진 (코스닥 046210)

대전--(뉴스와이어) 2019년 04월 02일 -- PNA기반 유전자 분자진단 전문 기업 파나진(대표이사 김성기)이 박준곤 전(前) 대표와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 2심에서 승소했다고 2일 밝혔다.

3월 28일 대전고등법원에서 열린 선고 공판에서 재판부는 박준곤 전 대표에게 약 31억원의 원금과 원금에 대해 2011년 5월 1일부터 2019년 3월 28일까지 연 5%, 3월 29일부터 다 갚는 날까지 연 15%의 비율로 각각 계산한 돈을 파나진 측에 지급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2012년 파나진 주주들은 박준곤 전 대표가 파나진 각자 대표이사로 재임할 당시 중국자회사인 ‘칭따오스틸’과 자신의 비상장 개인기업인 ‘코람스틸’에서도 대표이사로 동시에 재직하면서 파나진의 설비 등을 부당하게 이용해 수 십억원대의 피해를 입힌 혐의로 박 전 대표를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이에 2018년 6월 19일 대법원에서 박준곤 전 대표에게 중국 자회사인 ‘칭따오스틸’을 이용한 배임혐의에 대해 징역 1년 6개월, 집행유예 3년의 유죄가 최종 확정됐다.

파나진은 2심 판결이 1심 판결보다 승소 금액이 줄었지만, 박준곤 전 대표로 인해 입었던 부당한 피해를 일부 회복할 수 있게 됨은 물론 시장 일각의 우려를 말끔하게 해소하게 된 점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대법원 상고 여부는 변호인단과 협의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파나진 개요

㈜파나진은 PNA 소재 기반의 분자진단 전문기업으로 세계 최초로 인공 유전자인 PNA(Peptide Nucleic Acid)의 대량생산 기술을 개발, 독점 판매권을 보유하여 고품질의 PNA를 전 세계에 공급하고 있다. PNA를 이용한 ‘유전자 진단칩’과 맞춤형 암치료에 필수적인 ‘암 유전자 변이 진단 제품’ 등 우수한 진단제품 개발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