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땅출판사, ‘반도의 흔한 영문법’ 출간

“쉬운 영문법의 끝판 왕 드디어 출시, 기초가 부족한 공무원 준비생들을 사로잡아”
예능인가 문법책인가 헷갈릴 정도로 쉬운 설명과 단어 선택

2019-01-11 09:30 출처: 좋은땅출판사

좋은땅출판사가 출간한 반도의 흔한 영문법 표지(임진현 지음, 424쪽, 2만3000원)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1월 11일 -- 출간 전부터 관심이 쏠렸던 ‘반도의 흔한 영문법’이 12월 29일 그 시작과 함께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현직 동시통역사가 쉽게 만든 이 책은 흔히 ‘노베이스’라고 불리는 영어 기초 소양이 부족한 사람에게 적격이다. 때문에 영문법 기본기가 부족한 공무원 준비생부터 수능 입시생들 사이에서 인기가 뜨거울 것으로 예상했지만 출판사가 예상했던 것 보다 더 뜨거운 반응이다.

한 서점의 직원은 지루한 영문법이라는 주제로 유명인도 아닌 저자의 저서가 큰 홍보도 없이 이렇게 팔리는 건 드문 일이라며 기초 영문법을 딱딱한 용어가 아니라 마치 웹툰이나 예능에서 볼 법한 단어로 쉽게 풀어내어 문법을 항상 포기하던 영어 포기자의 마음을 사로잡은 게 이유일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공무원 시험에서 영문법 때문에 여러 차례 고배를 마신 임 씨는 여태까지 문법은 항상 앞의 세 단원 정도만 공부한 흔적이 있고 완독한 적이 없었는데 쉬운 설명과 웹툰에서나 볼 법한 속칭 ‘병맛’ 코드 덕에 처음으로 끝까지 제대로 마칠 수 있었다며 한두 번, 혹은 서너 번 넘게 영어 기초 문법을 포기했던 사람이라면 더욱 추천할 만한 책이라고 의견을 피력했다.

겉보기에는 가벼워 보이지만 이면에는 탄탄한 내용과 구성이 숨어 있다. 저자에 따르면 고 리처드 파인만(Richard Feynman) 교수의 ‘파인만 테크닉’의 영향을 받아 기초 영문법을 쉽게 풀어내고자 결심했다고 한다. 리처드 파인만 교수는 노벨상 물리학상 수상자이자 어려운 물리 용어를 일상의 용어로 풀어내어 과학의 대중화를 이끈 인물이다.

책의 감수를 도운 다수의 통·번역사 및 영어 전공자 역시 호평을 남겼다. 특히 레퍼런스와 실용성에 대한 평가가 좋았는데 ‘반도의 흔한 영문법’은 기초 영문법임에도 국내 도서가 아닌 해외 유명 저널과 저서만을 레퍼런스로 삼았으며 책에 실린 모든 예문은 원어민 에디터 다수의 감수를 거쳤다.

또한 저자가 통역사인 탓에 문법을 위한 문법은 줄이고 영어 독해와 쓰기에 직결되는 문법 위주로 다루고 있으며 중간중간 진짜 영어 실력을 끌어올릴 수 있는 팁도 아낌없이 쏟아내어 영어 초보자가 시행착오 없이 빠르게 영어 실력을 늘릴 수 있게 도와준다.

‘반도의 흔한 영문법’은 교보문고, 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 알라딘, 인터파크, 예스24, 도서11번가 등에서 주문·구입이 가능하다.

좋은땅출판사 개요

도서출판 좋은땅은 1993년 설립하여 20여년간 신뢰와 신용을 최우선으로 출판문화사업을 이루어 왔다. 이런 토대 속에서 성실함과 책임감을 갖고 고객에게 다가가겠으며 저희 좋은땅 전 임직원이 깊은 신뢰와 성실 토대 위에 사명감을 가지고 출판문화의 선두주자로 어떠한 원고라도 세상에 빛을 보게 함으로써 독자에게 보다 많은 도서를 접하여 마음의 풍요와 삶의 질을 높이도록 출판사업의 혁신을 이루어 나갈 것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