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브자리, 2019 상반기 필 환경 침구 선보여

2019 S/S 시즌 품평회서 친환경 기능성 소재 침구 100여종 선봬
모달 또는 모달과 면 혼방 100% 친환경 소재 적용 건강한 잠 지원 특징
임직원 및 대리점주 의견 반영 ‘시티맨·스트로우’ 등 히트플러스 상품 6종 선정

2018-12-12 10:51 출처: 이브자리

이브자리 시티맨 그레이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12월 12일 -- 침구전문업체 ㈜이브자리(대표 고춘홍·윤종웅)가 12일 2019 S/S 시즌 침구 트렌드인 ‘친환경’, ‘기능성’ 소재를 반영한 상반기 추천 상품을 선보였다.

이브자리는 4일부터 7일까지 신제품 품평회를 열고 2019 S/S 시즌 침구 100여종을 새롭게 선보였다. 케미포비아 인식 확산에 따라 ‘필(必)환경’ 키워드를 제시, 침구 업계에 확산되고 있는 친환경 소재 트렌드가 2019년 상반기에는 더욱 강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면과 모달 등으로 구성된 100% 친환경 소재 제품들을 다수 선보였다. 또한 모던 디자인 인기가 지속되는 가운데 봄여름 시즌 특성에 맞게 화사함을 담은 플라워 패턴이 여전히 인기를 끌 것으로 전망했다.

전체 제품 중 임직원 및 대리점주 400여명의 의견을 반영해 ‘시티맨 그레이’, ‘스트로우 그레이’, ‘더포인트 레드’, ‘더포인트 블루’, ‘플로리아’, ‘심플라워 핑크’ 등 천연 섬유로만 이루어진 히트플러스 6종을 상반기 추천제품으로 선정했다.

100% 마이크로 모달(MICRO MODAL) 제품인 ’시티맨 그레이’는 그레이 톤에 스트라이프 패턴 디자인을 적용 모던한 인테리어와 잘 어우러진다. 기존 모달에서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흡수성과 향균 기능이 우수하다. 고밀도 조직으로 자연스러운 광택과 부드러운 촉감을 극대화했다.

면과 모달 혼방의 100% 천연 소재를 활용한 모던&플라워 패턴 제품도 제안했다. ‘스트로우 그레이’는 그레이 톤에 잔 스트라이프로 배색 주었으며 포인트 컬러인 옐로우로 디테일을 살렸다.

‘더포인트’는 화이트 베딩의 허전함을 보완하여 호텔 베딩의 새로운 멋을 준 제품이다. ‘레드’와 ‘블루’ 두 제품으로 구성, 그레이 바탕에 레드 컬러 혹은 블루 컬러를 조화시켜 베드러너를 깔아놓은 듯한 포인트를 주었다.

플라워 패턴의 경우 ‘플로리아’와 ‘심플라워 핑크’가 선정됐다. ‘플로리아’는 흰색 플라워 패턴에 하늘색과 회색을 매치하여 화사하면서도 은은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심플라워 핑크’는 라운드 형태의 플라워 패턴에 핑크색을 매치하여 화사한 침실 연출이 가능하다.

다섯 제품 모두 너도밤나무를 주 원료로 한 친환경 40수 면모달(면30%, 모달70%)을 사용해 부드러우면서도 포근한 촉감을 느낄 수 있으며 흡수성과 통기성이 뛰어나다.

고현주 이브자리 디자인연구소 부소장은 “최근 미세플라스틱 문제 등 합성 섬유로 인한 환경 문제가 급부상하면서 그 해결책으로 면, 모달과 같은 친환경 소재 침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브자리가 선도적으로 친환경 제품 개발에 앞장서온 만큼 앞으로도 고객의 아름다운 침실과 질 좋은 잠을 위한 친환경 기능성 제품 개발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브자리는 이번 시즌에도 건강한 잠자리 제공을 위해 침구 전 제품에 ‘알러지케어’를 가공했다. 이브자리 ‘알러지케어’는 침구에 집먼지 진드기가 기피하는 천연 물질인 ‘피톤치드’와 ‘시트로렐라’를 가공, 진드기의 접근·서식을 원천 차단하는 기능이다. ‘피톤치드’와 ‘시트로렐라’는 인체에 무해한 천연 성분으로 피부 트러블을 최소화 해주며 아토피 예방에도 효과적이다. 이브자리는 2015년부터 자사 생산 전 제품에 ‘알러지케어’를 적용해오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