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잔트, 모인과 해외송금 시장 공략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블록체인 기반의 사용자 인증, 정보 관리 및 송금 방식 설계 등에 대한 협업 본격화

2018-11-01 10:00 출처: 베잔트 파운데이션

베잔트 파운데이션과 주식회사 모인이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싱가포르--(뉴스와이어) 2018년 11월 01일 -- 블록체인 플랫폼 기업 베잔트 파운데이션(대표 스티브 테이, 토큰 약칭 BZNT)이 해외송금 전문 스타트업 모인(대표 서일석)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블록체인 기반의 사용자 인증, 정보 관리 및 송금 방식 설계 등에 대한 협업을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2019년 1분기 메인넷 출시를 앞둔 베잔트는 모인과 협업으로 블록체인 기반의 차별화된 해외송금 서비스를 선보인다. 베잔트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활용해 송금을 진행하면 모인 서비스 이용 프로세스, 사용자 인증, 정보 보관, 수수료 체계, 전송 속도 등 해외송금 서비스 전 부문에 걸쳐 효율화가 가능하다.

2016년 3월 설립된 모인은 같은 해 10월부터 블록체인 기술을 해외송금 매커니즘에 접목해 매 분기 100%씩 고속 성장하며 사용자의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모인은 블록체인 기술 이용과 관련된 정부의 규제 미비로 현재 블록체인 기술을 송금 서비스에 사용하지 않지만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에 대한 풍부한 운영 노하우를 갖고 있다.

모인은 현재 일본과 중국을 대상으로 해외송금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중계 은행을 거치지 않고 환율 수수료를 없앤 효율적인 해외송금 프로세스를 무기로 빠르게 시장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 앞으로 싱가포르를 비롯해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시아로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다.

스티브 테이 베잔트 대표는 “머지 않아 한국 내 해외송금 시장에 블록체인 기술 도입이 본격화 될 것으로 본다. 베잔트와 모인은 상호 협력을 통해 다가올 미래를 사전에 대비하고 블록체인 기술의 실용적 가치를 구현하겠다”며 “카카오, 네이버, 이베이 등 국내 최고 IT 기업 출신 전문 엔지니어로 구성된 베잔트 팀이 내놓을 블록체인 네트워크와 모인의 해외 송금 서비스가 결합되면 연 20조원이 넘는 국내 개인 간 해외송금 시장에 큰 파장이 일 것”이라고 말했다.

서일석 모인 대표는 “이번 파트너십은 해외송금 시장 공략뿐 아니라 향후 결제 부분까지 장기적으로 고려한 것이다. 동남아시아에서 다양한 사업을 경험한 전문 인력, 글로벌 결제 산업에서 전문성을 쌓은 인력들이 포진한 베잔트는 최적의 파트너”라며 “양사가 협력해 블록체인 기반의 킬러 서비스를 내놓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2019년 1분기 메인넷 오픈 예정인 베잔트는 IBM과 협업해 서비스형 블록체인 플랫폼(BaaS)을 개발 중이다. 플랫폼에 참여하는 디앱(dApp·분산형 애플리케이션) 프로젝트 팀은 별도 인프라를 구축 및 운영할 필요가 없이 디앱 서비스 자체에 집중할 수 있다. 베잔트는 2018년 4분기 테스트넷을 공개한다.

베잔트 파운데이션 개요

베잔트 파운데이션은 싱가포르에 설립된 스타트업이다. 서비스형 블록체인 플랫폼(BaaS, Blockchain as a Service), 플랫폼의 기축통화인 베잔트 토큰(약칭 BZNT) 기반의 블록체인 생태계를 만들어 가고 있다. 김대식 빗썸 전 대표(빗썸 창업자)가 CCO(Chief Crypto Officer)로 합류하고 직접 투자를 했다. 김대식 CCO를 비롯해 카카오 페이, 카카오 커머스 등을 개발한 전문 개발진과 NHN 엔터테인먼트, 이베이 등에서 경력을 쌓은 주요 인사들을 대거 영입하면서 업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아시아 최단기 토큰 세일(2018년 기준)이라는 기록을 세우며 프리세일을 끝냈다. 1시간 여 만에 목표 금액이었던 1600만달러를 달성하면서 업계를 놀라게 했다.

주식회사 모인 개요

모인은 해외송금 전문 핀테크 스타트업이다. 2018년 1월 소액해외송금업 라이센스를 취득했으며 현재 일본과 중국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싱가포르를 비롯하여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시아를 대상으로 서비스 확장을 준비하고 있다. 중계은행을 거치지 않으며 매매기준율을 기준으로 거래하는 방식으로 환율 수수료를 없앰으로써 일반 은행이 스위트프망을 사용하는 방식에 비해 빠르고 저렴하게 해외송금을 할 수 있다. 해외송금 시장 혁신을 이뤄낼 만한 잠재력을 인정받은 모인은 2017년 말 기준 누적 투자 유치규모가 32억원에 달한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