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바이오틱스, 장건강 세미나에서 장에 좋은 음식의 핵심성분으로 밝혀져

2018-10-30 11:53 출처: 두두바이오메디

R. Garcia Varela 박사 논문 포스트바이오틱스 기능성식품분야에서 진화하는 용어

포스트바이오틱스 콩알부민 영양소 영상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10월 30일 -- 두두바이오메디 부설연구소인 포스트바이오틱스연구소는 29일 열린 장건강세미나서 생명공학 분야에서 발표된 연구논문들을 제시하며 장에 좋은 음식의 핵심 필수성분으로 포스트바이오틱스(유산균생산물질)의 탁월한 역할을 밝혔다.

포스트바이오틱스란 유익균(유산균을 포함한 프로바이오틱스)이 식이섬유류(프리바이오틱스)를 먹이로 하여 만들어내는 생명물질로써 일반적으로 유산균을 먹고 장이 좋아지길 기대하는 바로 그 최종 물질이다.

포스트바이오틱스에는 단백질을 분해해 세포, 혈액, 호르몬 등의 원료로 사용되는 각종 복합(필수)아미노산과 천연 비타민, 천연 항생물질, 이소플라본 등의 호르몬, 가바(GABA) 등의 신경전달물질, 유기산, 단쇄지방산, 덱스트린 등의 식이섬유, 미네랄 등이 풍부히 들어있다.

따라서 장내세균총의 균형이 정상적이라면 장내 유익균들이 충분한 포스트바이오틱스를 생산하기 때문에 건강한 장을 유지할 수 있다.

그러나 대다수 사람들의 부족한 장내 유익균은 충분한 양의 포스트바이오틱스를 만들지 못한다는 것이고, 먹는 생균 또한 장을 통과하는 통과성 세균으로 포스트바이오틱스를 생산할 충분한 여력이 없어 분명한 한계가 있다는 점이다.

이날 발표에 나선 두두바이오메디 윤진석 대표는 “장에 좋은 음식이란 결국, 외부에서 유익균들이 음식을 잘 발효하여 유산균생산물질인 포스트바이오틱스를 풍부히 만들어진 식품들이다”며 “특히 세계 3대 완전식품 중 유일한 식물성 식품인 콩은 아미노산으로 분해되기 전 단계인 단백질의 함유량이 40% 정도로 가장 많을 뿐만 아니라 천연 여성호르몬인 이소플라본, 천연 비타민, 미네랄, 신경전달물질 등의 다양한 영양소가 함유되어 있어 콩을 발효하여 포스트바이오틱스를 충분히 섭취하는 것은 장건강을 회복하는데 있어 가장 좋은 음식이며, 최고의 자연요법이 된다”고 강조했다.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최근 CIATE 연구소의 가르시아 바렐라(R. Garcia Varela) 박사 등의 연구 논문인 ‘포스트바이오틱스:기능성 식품 분야의 진화하는 용어’를 통해 지속적인 포스트바이오틱스의 공급은 적절한 식이섬유의 제공과 독소, 가스의 제거 및 유해균이 감소되어 부드러운 쾌변이 가능하고, 방귀냄새와 변 냄새가 없어지며, 영양분이 모두 흡수되어 변이 뜨는 부변 현상도 가능하다고 밝히고 있다.

또한 풍부한 아미노산의 공급은 영양이 부족한 환자분들의 상태를 호전시키게 되어 피로감을 줄여주고, 장점막의 빠른 재생은 면역력을 높이고 균형을 이루어 자가회복력이 높여 여러 질병 등을 예방하는 특징이 있음을 밝히고 있다.

이에 대해 마이크로바이옴 연구를 17년간 해온 윤기천 포스트바이오틱스연구소 소장은 “최근 콩발효에 대한 연구가 많아지면서 된장, 청국장의 발효율이 3.8% 수준, 낫또가 4.6% 수준 등 콩발효 흡수율 8% 한계를 넘지 못했던 것이 김치유산균 등을 활용한 순수 국내기술로 80% 수준을 달성하는 세계적인 쾌거를 이뤘다. 이젠 누구라도 풍부한 포스트바이오틱스를 식품으로 쉽게 접할 수 있게 되어 환자분들이나 장이 안 좋은 분들에게는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포스트바이오틱스의 놀라운 혜택이 100세 시대를 맞이하는 우리들에게 건강과 행복을 선물해줄 수 있으리라 확신한다”고 장건강에 대한 포스트바이오틱스의 중요성과 역할에 대해 더 많이 알려져야 한다고 바램을 드러냈다.

두두바이오메디 개요

두두바이오는 식물성 유산균과 동물성 유산균의 복합유산균을 이용한 콩의 성공적인 발효를 위해 관련 연구에 전념하여 아미노자임(콩발효 복합유산균생산물질)을 개발, 제조한 콩 발효 전문기업이다. 자연식품, 완전영양의 결정체인 콩을 당사의 특화된 김치유산균 등의 복합유산균으로 발효한 콩발효 복합유산균생산물질을 통하여 오염, 불균형, 불규칙한 식생활을 하는 현대인의 건강에 기여하는 최상의 식품공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